오늘은 외국인들이 좋아하는 과육이 여물고 아삭 아삭하는 그린구아바(Green guava)와 한국인들이 찿는 과육이 부드러운 완숙된 구아바를 비교한 사진을 올리니 참고하세요.

구아바열매는 이미 지난달 중순부터(9월달)구아바 열매가 익기 시작하였는데 내년 3월달 중순까지 6개월간은 구아바열매를 수확할 것이다.

어른 주먹만한 크기의 구아바열매는 과육이 두껍고 부드러우며 비타민의 보고(寶庫)~ 비타민의 제왕(帝王)등의 영광스러운 타이틀을 가지고 있고 맛과 향, 당도가 뛰어난 친환경 [유기농인증]을 받은 명품 과일이다.

80% 이상 잘익은 열매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과일인데 열매가 자라다가 익으려고 갑자기 커지면서 초록색에서 연두색으로 

바뀔 때 즉 약 55%정도 된 열매를 우리나라에 와있는 외국인들이

대기하며 구입해 가기 때문에 남아있는 열매가 거의 없다시피하여

완숙된 구아바열매의 생산량은 많지않다.


이 현상은 신품종 기현구아바과일을 생산하기 시작한 2010년부터 지금까지 이어져 오는 현실인데 재배 면적이 늘어 나고 생산량이 늘기 전까지는 이 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본다.


​<아래 사진>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80% 이상 익은 구아바열매





<아래사진>

외국인들에게 인기가 좋은 55% 정도의 그린구아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