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장의 언론보도2015.09.24 19:38

미래의 추석 차례 상엔 사과·배 대신 '망고·구아바?

지구 온난화로 열대 과일 전국 확산 추세

송은하 기자  dia@snhk.co.kr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올해도 구아바가 풍년입니다."

충북 음성군에서 열대 과일인 구아바 농장을 운영하는 이기현(68) 씨는 요즘 한창 수확으로 바쁘다. 생김새가 복숭아와 비슷한 구아바는 달콤한 과즙과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이 씨가 26년 전 우리나라 최초로 구아바 농사를 시작할 때만 해도 구아바는 이름조차 생소한 과일이었지만, 지금은 완전히 달라졌다. "얼마 전 경기 안성에도 구아바 농장이 생겼다."는 이 씨의 말처럼 충북은 물론 전국적으로 구아바 재배지가 늘고 있다.

구아바만이 아니다. 우리나라 곳곳에서 망고, 멜론, 파파야, 레몬그라스 등 열대 과일이 재배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제주도에 국한돼 있던 우리나라 아열대(열대와 온대의 중간 지대) 작물 재배지가 지난 10년 동안 전라, 경상, 충청, 경기 등 전국적으로 확산됐다. 같은 기간 재배 면적은 10㏊에서 120㏊로 12배 늘었다. 열대 과일 재배가 느는 가장 큰 이유는 지구 온난화로 한반도의 기후가 점차 아열대로 바뀌고 있어서다. 지난 100년 동안 세계의 평균 기온이 0.7℃ 올랐고, 우리나라는 이보다 더 높은 1.5℃ 상승했다.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2100년에는 우리나라 평균 기온은 지금보다 5.7℃ 높아진다.

이에 따라 기후 변화에 민감한 과일의 재배지가 변하고 있다. 바나나의 경우 예전엔 제주도에서나 재배할 수 있는 열대작물이었지만, 올 8월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도로변에서 바나나가 발견됐다. 한 주민이 6년 전 조경용으로 심은 바나나 나무가 열매를 맺은 것. 그만큼 충북의 기후가 '고온 다습'해졌다는 증거다.

반면 우리나라 대표 과일인 사과, 배, 복숭아, 포도의 총 재배 가능지 면적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연평균 기온 7~14℃로 비교적 서늘한 기후를 유지해야 열매를 맺는 사과는 기후 변화로 2090년이 되면 강원 일부에서만 재배가 가능할 것으로 농업진흥청은 예측한다. 배, 복숭아, 포도 역시 2040~2050년부터 재배 면적이 꾸준히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추세라면 미래의 추석 차례 상 풍경은 지금과 사뭇 다를지 모른다. 김천환 농촌진흥청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 연구사는 "이번 추석에 전북 고창, 경북 안동에서 첫 재배된 멜론이 시장으로 나간다."라며 "이처럼 열대 과일의 종류가 다양해지고 수확량이 많아짐에 따라 앞으로 추석 차례 상의 사과ㆍ배 자리를 망고ㆍ멜론 등 열대 과일이 대신할 지도 모른다."라고 전망했다.

입력시간 : 2015/09/23 16:17:44
 




구아바 중에서도 열매가 워낙커서 대물구아바라고 별명을 가진

초 슈퍼 왕 구아바는 국가에 공식으로 등록된 구아바 품종명칭이

기현골드3호라고 해요.

식물의 학명은 Psidium guajava L. 이구요.

과일 한개의 무게가 평균 800그램~1,000그램 정도되는 대과랍니다.

아주 큰거는 1,500그램이 넘는것도 있었지요.

한 가운데 씨방이있어서 과육이 두껍고 질감이 아삭 ~하며 맛이 참 좋지요.

더큰 장점은 저장성이 좋고 택배 배송을 하는 등 과일을 취급하기가 좋습니다.

지금 한창커지고있는데요~ 거의 어른 주먹만 하게 자랐네요. 

오늘 아침(2015년 9월 22일)에 한컷하였답니다.







환상적인 맛과 향, 당도가 좋은 과일의 황제라고 하는 구아바 과일을 사서 먹으려고 농장을 찿아 오는 사람이 많다.

요즘은 생과일이 생산되지 않는 계절이라서 대부분 일년 내내 판매하는 냉동구아바 과일이 제철이라서많이들 구입해 가지만 외국인들은 언제 쯤 사 먹을수 있는지? 열매가 달려 자라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돌아서 간다.


신품종 슈퍼구아바 나무는 연중 1~4회까지 꽃이 피고 열매가 맺히는 다수확 품종인데 지난 5월 말경 1차로 꽃이 피어 열매가 맺힌 것은 열매가 벌써 밤톨보다 더 켜졌고 한창 2차 꽃이 분화되어 필 준비를 하고있다.


2015년산 슈퍼구아바 과일은 국내산은 9월 12~3일경, 외국인이 먹는 과일은 9월 01일경이 될 것 같다.

국가에 신품종으로 등록된 기현레드와 기현골드1호,기현골드2호등 3가지 품종 중에서 기현골드2호가 가장 빨리 출하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가등록 우수 신품종 :기현골드 1호 구아바 익으면 어른 주먹만 하고 과육이 부드럽고 향이 좋으며 달고 맛이 뛰어 남>

 



<국가등록 우수 신품종:기현골드 2호 1차 과일이 커지고 윗쪽 2차 꽃이 대부분 또 나왔음 - 다수확 품종이며 과일이 달고 향이 뛰어 남>

 



<기현골드2호구아바-1차 과일 위에 2차 꽃이 나왔음>

 



<기현골드2호구아바>

 




 




2015년 3월30일(월요일) 오전 11:00시부터  방영되는 MBC 제311회 <고향이좋다>에 한국구아바경원농장이 출연하며 신품종 구아바묘목과 과일, 롤 잎차와 구아바 효능등이 [ 봄날, 입맛을 유혹하는 구아바! ]라는 제목으로 방영을 하니 많은 시청바랍니다.


이미지


▶ 봄날, 입맛을 유혹하는 구아바! (충청북도 음성)
열대 지방에서만 크는 줄 알았던 구아바가
대한민국 충북 음성에서 자라고 있다!?

겨울철 낮은 온도에서도 재배할 수 있도록 품종을 육종하고 재배법을 개발한
한국형 신품종 슈퍼구아바는 과일이 어른 주먹보다 크고
 과육도 부드럽고 훨씬 달고 향이 좋다고~
새콤달콤한 맛의 구아바 열매는 
유해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물질이 풍부해서 기력 회복에 좋고
차로 마실 수 있는 잎은 폴리페놀 성분이 많아서
당뇨와 다이어트에 탁월하다는데..
상큼한 봄날, 구아바의 치명적인 매력 속으로 빠져봅시다~!

음성의 구아바농장 비닐하우스 안에서는 어른 주먹 보다도 더 크고 참 맛있는 구아바과일이 이렇게 추운 겨울철에도

익어가고 있다.

2015년에 접어든지 23일이 거의 가고있는 오늘은 서울 강남구 세곡동에(서울비행장 인근) 사시는 곽00님 모녀분이 오셔서

슈퍼구아바 화분 식물을 사러 오셔서 차맛과 과일 맛을 보시고 슈퍼구아바 2그루와 롤 잎 차 1박스, 슈퍼구아바과일을

사 가셨다.

1980년도부터 한국구아바경원농장의 대표가 세곡동 바로옆 서초구 내곡동에서 경원농장이라는 이름으로

10여년이상 농장을 하였다고 하니 고향 사람 만난 것 처럼 반가워하였다.

그 보다는 워낙 친 환경적인 웰빙 식물 기르는 것을 좋아하여 약용나무 구아바에 공감하는 것이 많아

여러가지로 잘 통하였다.


「아래사진 1, 2」요즘도 하우스 안 구아바 나무에 달려 익고 있는 신품종 기현골드 2호의 과일은

   참 먹음직 스럽습니다.



「아래 사진」위에 촬영한 과일이 색깔이 예쁘고 먹음직스러워 한개를 따 왔지요.

                   먹기 전에 저울에 얹어 보았답니다.

                    역시 예상 했던대로 500그램이 넘는 군요.



지난 9월부터 먼저 익는 과일부터 2~3일에 한번씩 구아바열매를 수확한 것이 벌써 3개월이 지났네요.

오늘 과일을 사러 예약을 하고 오는 사람들에게 줄 과일인데요.

요즘 날씨가 제법 추운데도 나무 잎새 사이에 주렁 ~ 달려있는 것 중에서 잘 익은 놈만 골라서 땄습니다.

과일 한개의 크기가 어느 정도 되는지

디지털 저울에 얹어 크기를 알아 보겠습니다.


 1개의 무게가 460 그램이네요.

이정도 크면 과육이 두껍고 먹을 만 하지요.


새로 육종한 신품종 구아바이며 지금부터 묘목을 보급하는 우수 품종 기현골드 1호랍니다.

구종구아바열매 무게의 30~ 40배 크기네요.


 이 과일은 588 그램이니 나가니 더 크군요


자연 친화성, 신속성, 편리성, 영양성, 시각적인 디자인성, 경세성등을 모두 갖추어 구아바 재배 농업인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구아바를 찿는 고객분들에게 큰 만족을 줄 수 있는  「롤형으로 구아바 잎 차를 만드는 방법과 그 방법을 바탕으로

제작한 구아바 롤형 잎 차」의 특허를 대한민국 특허청에 2012년 03월26일 제 2012-0030669호로 출원하여

2014년 05.09일 제 10-1395573호로 발명특허를 등록하였습니다.



겨울철 구아바 열매인데도 14브릭스가 넘군요.

억지로 당도를 올리려고 당분을 주지 않은 구아바 열매 자연 당도입니다.

일조시간이 더 짧아지는 한겨울에는 약간의 당도차이는 있으라라고 봐야지요.

하지만 일조시간이 잛아져도 당도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는 까닭은 당도가 아주 높은 9월 말경~11월말 사이에

많은 과일을 수확하여 냉동창고에 저장해 두거든요

재배 농가들이 현재 90%이상 수확을 마쳤고 12월 말이면 거의 완료되니 큰 걱정은 없답니다.

측정한 검체 구아바 과일의 품종은 아래와 같습니다.

식물학명 Psidium guajava 

일반명 구아바, 슈퍼구아바

품종명 기현골드 1호 구아바 (Gihyungold No. 1  guava)

참고사항 : 국가 첫 등록된 보호 품종 두가지 중 하나입니다.

 

사진 1).기현골드 1호의 2013년 12월 04일현재 열매를 따서 당도를 측정한 결과네요.

           과육의 가운데와 좌측 위에 살짝 들어간 자리가 검체물을 채취한 곳이구요.

 

 

사진 2).측정 대기 중인 기현 골드 1호와 다른 한 품종의 모습입니다.

 

사진 3).측정하기 위해 칼로 쪼갠 모양입니다.

           씨앗이 가운데만 있고 속살이 두껍습니다.

 

사진 4).당도를 측정할때는 검체물이나 외기 온도가 섭씨 20℃ 이상일때 측정하여야 합니다.

          외기나 검체물이 섭씨 20℃이하 일때는 측정에 객관성이 줄어든다는 것을 참고 하였으면 합니다.

          현재 외기의 온도가 영상 20.2℃이군요.

 

구아바 열매의 맛과 당도를 결정하는 관건은 첫번째가 재배하는 방법(토양, 식재토양의 수분함유량, 거름의 종류와 량, 주는 방법, 일조, 환기,수확방법 등)이고 그 다음이 수확하는 계절과 수확 시간에 따라 크게 차이가 나는데요(하루 중에도 차이가 큽니다)

 

날씨가 흐리고 비가 오거나 특히 요즘처럼 중국발 미세먼지가 많이 끼어 햇빛을 적게 볼적에 낮에 환기를 잘하지 않으면 엎친데 덮친격으로 재배 온실의 1중과 2중 비닐에 맺혀 있는 물방울이 햇빛이 들어 오는 것을 더 막아 버립니다.

 

밤낮의 일교차이로 열매에도 이슬 맺힘 현상이 계속되는데 환기를 잘해 주지 않으면 당도가 낮고 맛이 형편 없습니다.

그 이유는 열매의 껍질이 아주 얇고 부드럽기 때문입니다.

 

밤과 낮의 온도 차이를 줄이려고 밤에 온도를 높게하면 연료비만 낭비합니다.

 

한편 밤에 온도를 높게 유지하여 나무가 계속자라면 더운 외국의 구아바처럼 더 싱겁고 잎의 항산화물질 폴리페놀 함유량도

줄어 듭니다.

 

1석 2조(잎과 과일)의 소득을 올리면서 연료비를 들이지 않아 실직소득을 높이려면 낮에 철저한 환기와 겨울철 휴면재배를

실천하여야 합니다.

 

심겨진 토양에 거름 성분이 너무 많거나 수분함량이 많으면 맛도없고 당도가 떨어지는 것은 뻔한 이치이지요.

 

비단 열매뿐 아니고 구아바차도 한국구아바 경원농장 대표가 개발하여 정립한 특허 농법의 메뉴얼대로 하지 않은 잎차는은

맛이나 향은 물론 영양성분이 크게 떨어 진다는 것을 알았으면 합니다.

 

위 측정치(14.8brx) 보다 2브릭스 정도 낮은 구아바는 생식용중에서도 중~하품으로 분류하는

과일입니다.

단 한개의 열매를 생산하고 팔더라도 제대로 된 <명품구아바>라야 고객들은 계속찿게될 것이고 고객 또한 좋은 <명품구아바>를 먹을 권리를 가지게 됩니다.

 

아직 출하 규격이 확립되지 않은 재배 초창기이지만 제대로 길러 명품을 생산하여 판매 하는 것이 곧 성공하는 지름길이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하는 재배농민들이 없었으면 합니다.